편도결석 자가진단

    편도결석 자가진단


    편도결석이란?


    편도선에 생기는 이물질로 연노란색의 작은 덩어리입니다.


    결석이라고 불리지만, 손가락으로 가볍게 눌러도 물러져 뭉개집니다.


    입냄새가 베어 일상생활에 살짝 지장을 줄 뿐 생명에 지장은 없습니다.

     

    좁쌀만한 크기부터 평범한 쌀 크기 정도, 심한 경우에는 새끼 손톱만한 크기의 


    결석이 나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편도 주변에 뭉쳐진 형태가 아닌 액상으로 존재하면서도 


    어느 정도 구취를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편도를 살짝 닦아주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개인이 간단하게 결석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하는 편도결석 제거기도 


    판해하는 모양이더군요.






    침냄새나 구취를 수십배 응축시켜놓은 냄새이고 매우 고약한 편입니다.


    편도결석이 생기는 이유는 만성 편도염이 가장 흔한 원인이라 하겠습니다.


    편도염이 지속되면 편도의 구멍이 커져 보다 쉽게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낄 수 있습니다.









    이외 입 안 위생이 불량하거나 콧물이 목 뒤로 자주 넘어가는 경우도 


    편도결석을 유발한다고 전해지네요.


    편도결석 증상은 노란 알갱이가 생기면서 입 냄새와 간지럽고 따끔거림, 


    이물감 등이 느껴질 수 있다.





    편도결석 자가진단 하는 법은 직접 노란 알갱이가 있는지 확인하거나 


    입 냄새나 입 안에 이물감이 느껴지는 것으로 판단할 수 있습니다.


    표피에 생긴 편도결석은 일상생활을 하면서 저절로 떨어지기도 합니다.


    기침이나, 침 뱉기, 양치질 중에 빠지기도 하지만 만약 편도 안쪽에 생겼을 시 


    수술이 필요하기도 하지요.








    편도결석을 면봉 등으로 강제로 제거할 때는 주의 기울여야 합니다. 


    입안이나 편도에 상처가 생기거나 염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물감이 심해 편도결석을 제거하고 싶다면 병원을 방문에 


    편도결석 흡입기를 통해 제거하는 것이 안전하다.








    편도결석 예방은 입 안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가장 우선돼야 한다.


    물을 자주 마시고 식후에는 양치질을 한다. 


    가글로 입 안을 헹구는 것도 도움이 된다.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